파이낸셜투데이

전체기사
> 금융 > 금융일반
진웅섭 “LTV·DTI 강화 정책 시행 전 대출 혼란 대비해야”
이기녕 기자  /  nyeongny@naver.com  /  2017.06.19  17:32:06
  • 폰트키우기
  • 폰트줄이기
  • 프린트하기
  • 메일보내기
  • 신고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
  • 구글
  • msn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기녕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부동산 대책 시행 전 선대출 수요 등으로 인한 시장 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 금융회사에 대한 대응 준비를 당부했다.

19일 진 원장은 간부회의에서 “이번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맞춤형 조정방안이 시행되기 전에 미리 대출을 받고자 하는 선수요가 크게 발생할 경우 영업점 창구 혼란과 가계부채 관리 어려움 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신속한 후속 조치에 대해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전국 40개 조정대상지역에 LTV와 DTI를 각각 10%포인트 강화하는 방안을 다음 달 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으며 이와 함께 집단대출인 잔금대출을 받을 때도 DTI를 적용키로 했다.

또한 진 원장은 가계대출 증가세가 높은 금융회사에 대한 리스크 관리실태 현장점검도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6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대출금리가 상승하게 되면서 가계차주의 상환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도입, 가계차주 연체부담 완화방안 등 이미 발표된 대책들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8월 중 발표될 가계부채 종합대책도 빈틈없이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기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폰트키우기
  • 폰트줄이기
  • 프린트하기
  • 메일보내기
  • 신고하기
  • 트위터
  • 페이스북
  • 네이버
  • 구글
  • msn
  • 뒤로가기
  •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확인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의견 (0)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