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1 토 10:42
HOME 금융 재테크
코스피, 5월 상승률 8%로 세계 1위 차지
   
▲ 코스피. 사진=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기녕 기자] 사상 최고치 행진을 벌이고 있는 코스피의 5월 상승률이 8%를 기록하며 세계 1위를 차지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말(2205.4) 대비 6월 9일 종가(2381.7) 기준으로 코스피 상승률이 8%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같은 기간 영국 FTSE100(4.5%), 일본 닛케이225(4.3%), 독일 DAX(3.0%) 등 주요 선진국 증시와 인도 SENSEX(4.5%), 터키 ISE100(4.5%) 등 주요 신흥국 증시와 비교했을 때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내 경기회복 기대감이 올라갔으며 외국인의 자금이 대거 유입된 게 국내 증시 상승 원동력으로 분석된다.

지난 5월 외국인의 국내 주식 순매수 금액은 33억6000만달러(약 3조8000억원)로 올해 들어 최대규모를 기록했으며 4월 9억9000만달러에 비해서는 3배 가까이 급증했다.

지난달 선진국 중가는 주요국의 경제지표와 기업실적 호조 등으로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신흥국 주가 역시 글로벌 펀드자금 유입이 지속되면서 상승세를 보였다. 신흥국 증시 가운데 한국의 코스피지수가 8.0% 올랐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1% 증가했다.

다만 러시아MICEX(-6.6%)와 브라질BOVESPA(-4.9%), 남아공ALSH(-3.0%)은 국제 유가나 정치 불안 등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이기녕 기자  nyeongny@naver.com

<저작권자 © 파이낸셜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