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소환 D-1…검찰 구속의지 ‘관전 포인트’
박근혜 소환 D-1…검찰 구속의지 ‘관전 포인트’
  • 이완재 기자
  • 승인 2017.03.2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석 전 ‘대국민 메시지’…자신의 결백 얘기할 듯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들어서며 차 창 밖으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파이낸셜투데이=이완재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 파면 이후 최순실게이트 조사를 위해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두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출석에 앞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법조계 안팎으로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포괄적인 혐의를 받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는 검찰의 의지가 최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전망하는 분위기다.

20일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인 손범규 씨는 “내일 검찰 출두에 즈음해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실 것이다. 준비하신 메시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일 오전 9시30분 검찰에 출석하면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가능성이 높다.

이날 박 전 대통령 메시지 발표가 이뤄진다면 사실상 삼성동 자택에 칩거한지 9일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물론, 공식 육성을 통해서도 오랜 침묵을 깨는 일이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뇌물수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가 13가지에 달하는 등 광범위하고 포괄적이다. 이미 검찰은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모금, 삼성그룹 등 대기업 뇌물수수, 대기업 인사개입을 포함한 최순실 이권 지원 의혹 등 주요 수사 줄기와 관련해 수백 개의 질문 항목을 준비해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특히 뇌물, 강요 등 혐의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공모 관계, 박 전 대통령과 최씨, 기업 사이의 부정한 청탁의 존재 여부 등을 핵심으로 두고 강도 높게 추궁할 방침이다.

이에대해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의 조사와 자신에게 쏟아지는 각종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할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 퇴거 후 삼성동 사저로 들어가는 날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라는 입장을 내놓은 뒤 각계에서는 헌재의 탄핵심팜과 자신에게 쏟아지는 대부분의 혐의를 여전히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뜻으로 분석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는 검찰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의지가 얼마냐 강하느냐가 될 것으로 보이며 동시에 최대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