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채국희, “맞습니다”
오달수♡채국희, “맞습니다”
  • 한종민 기자
  • 승인 2016.01.06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투데이=한종민 기자] ‘1억 배우’ 오달수(48)가 연극배우 채국희(46)와의 교제사실을 인정했다. 채국희는 탤런트 채시라(48) 동생이다.

오달수의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는 지난 5일 “신중하고 조심스러워 공식발표가 늦어진 점 양해 부탁한다”며 “오달수와 채국희가 조심스럽게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오달수와 채국희는 같은 계통에서 일하면서 연기에 대해 서로 조언이나 의견을 나누는 친한 선후배 관계에서 2012년 영화 ‘도둑들’ 출연을 계기로 좋은 감정으로 만남을 시작했고 지금까지 조심스럽게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성원과 이해도 구했다. “3년 동안 이들이 그 시간을 소중히 지켜온 만큼 많은 분들도 앞으로의 시간을 지켜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조용한 만남이었던 것이 새해 첫 기사로 크게 이슈가 돼 당황스러웠지만 발 빠른 대응보다는 진심을 담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했습니다.”

이어 “배우 오달수에 대해 많은 관심과 기대를 갖고 계신만큼 2016년 더 열심히 달리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오달수는 1990년 극단 연희단거리패에 입단하면서 배우활동을 시작했다. 영화 ‘괴물’, ‘7번방의 선물’, ‘도둑들’, ‘변호인’, ‘국제시장’, ‘암살’, ‘베테랑’ 등 7편의 1000만 관객 영화에 출연했다.

연극배우로 활동하던 1996년 3세 연하의 극단 후배와 결혼해 딸 하나를 뒀다. 어려운 환경 등의 이유로 결혼 6년 만에 헤어졌다. 영화 ‘슬로우 비디오(2014)’ 제작발표회에서 감사 메시지를 전할 사람으로 10대 딸을 꼽은 적이 있다.

채국희는 1994년 에이콤 뮤지컬 배우 2기로 연기활동을 시작했다. 지난해에는 JTBC 드라마 ‘하녀들’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