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만 보고 청약한다면?…래미안>자이>푸르지오
브랜드만 보고 청약한다면?…래미안>자이>푸르지오
  • 최민정 기자
  • 승인 2015.08.0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투데이=최민정 기자] 브랜드만 보고 아파트에 청약할 경우 청약통장 가입자의 선택이 가장 많은 곳은 래미안이고 자이와 푸르지오가 그 뒤를 이었다.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청약통장에 가입한 닥터아파트 회원 429명을 대상으로 7월27일부터 8월2일까지 2015년 올해 하반기 주택 분양시장 소비자 선호도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삼성물산 래미안이 39.7%로 1위를 차지해 브랜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2위는 GS건설 자이, 3위는 대우건설 푸르지오가 차지했다. 대림산업 e편한세상, 포스코건설 더샵도 이름을 올렸다.

특정 브랜드를 선호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브랜드 이미지가 좋기 때문(40.3%), 브랜드 파워가 좋기 때문(37.1%), 품질을 믿을 수 있기 때문(31.4%) 순으로 응답했다. 인테리어 평면설계 등이 좋기 때문도 25.0%로 나타났다.

올 하반기는 청약하기에 어떤 시기인가라는 질문에 매우 좋은 때(19.8%), 약간 좋은 때(28.8%) 등 절반 가까이(48.7%)가 청약하기 좋은 때라고 응답했다. 반면 보통이라는 응답한 사람이 32.6%, 나쁜 때라고 응답한 사람도 18.5%를 차지했다.

하반기에 청약하려는 이유로는 분양권 전매로 되팔려는 투자용이 38.4%로 가장 많았다. 특히 1년 미만 보유하고 전매하려는 투자수요가 18.5%에 달했다.

또 갈아타려는 교체수요가 34.6%로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내집마련용이라는 응답자도 22.4%를 차지했다.

아파트 분양을 받을 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요인으로는 교통 학군 등 입지가 53.2%로 과반을 넘었다. 투자가치는 26.9%로 2위, 분양가는 14.1%로 3위를 차지했다.

입지 중에서는 지하철 등 교통이 57.6%로 가장 많았다. 학군(23.0%), 공원·녹지 등 환경(13.4%), 편의시설(5.1%)이 뒤를 이었다.

아파트 브랜드 이미지를 쌓는 주요 매체로는 TV(36.5%), 인터넷(33.3%), 주위 사람 평판(20.5%)이 1~3위를 차지했다. 신문은 5.1%에 불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