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사리사욕 채우는 조현아 부사장 일당…분노하고 경고한다”
대한항공 노조, “사리사욕 채우는 조현아 부사장 일당…분노하고 경고한다”
  • 정진성 기자
  • 승인 2020.02.1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자동맹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 저지운동 전개
대한항공이 지난해 매출이 전년대비 3555억원 감소한 12조3000억원, 영업이익 2909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을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14일 대한항공 노조는 “외부 투기자본세력과 작당하여 몸담던 회사를 배신한 조현아 전 부사장 일당의 주주제안에 2만 노동자는 한진칼을 장악하여 우리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을 차지하고 마음대로 휘두르고 사리사욕을 채우겠다는 그들의 의도를 확신하고 분노하고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허울 좋은 전문경영인으로 내세운 인물은 항공산업의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이라며, “이들이 장악하는 회사는 과연 무한경쟁의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가”라고 전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의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은 지난 13일 한진칼에 김신배 전 SK부회장을 전문경영인으로 내세우고,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및 기타비상무이사 4명,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된 이사 후보군과 주주제안을 제출했다.

노조는 “우리 조합원의 삶의 터전에 들어와 단물을 빨고 영혼없는 주인행세를 하려는 모든 시도에 우리 노동조합은 그렇게 놓아두지 않겠다고 분명히 경고한다”며, “3자동맹 낙하산 허수아비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한 저지 투쟁을 전개할 것임을 밝힌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 주주 여러분의 걱정과 국민들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 노동조합과 회사, 노동자와 관리자, 하청과 원청기업이 서로 소통하고 상생하는 기업문화를 차곡차곡 다시 구축하고 있다”며, “손쉽게 이득을 얻으려는 자본의 이합집산이 멀쩡한 회사를 망치도록 놓아두지 않으려는 노동조합의 강력한 의지를 응원해달라”고 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정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