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연합 반격’ 한진칼에 주주제안…전문경영인 후보에 김신배 전 SK 부회장
‘조현아 연합 반격’ 한진칼에 주주제안…전문경영인 후보에 김신배 전 SK 부회장
  • 정진성 기자
  • 승인 2020.02.1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주주제안 제출
이사회 중심 경영체제 확립, 주주 권익 보호 및 주주가치 제고 제안
13일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이 주주제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13일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이 주주제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오는 3월 말로 예정된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의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이하 주주연합)’이 주주제안을 제출했다고 13일 밝혔다.

주주연합은 “3월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한진그룹 정상화의 첫발을 내딛는 주주제안을 한진칼에 제출했다”며, “주주제안을 준비함에 있어 오직 한진그룹의 정상화라는 확고하고 단일한 목적을 가지고 저희가 담을 수 있는 최대한의 진정성을 담아 이를 마련하고자 노력했다”고 전했다.

주주연합이 내세운 전문경영인 후보는 김신배 전 SK 부회장이다. 동시에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과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 등 3명을 사내이사 및 기타 비상무이사로 제안했다.

사외이사 후보에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와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 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추천했다.

주주연합은 “참신하고 능력 있는 전문경영인과 외부전문가들로 한진칼의 이사진이 구성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이와 같은 새로운 전문경영인들의 경영을 통해 한진그룹이 현재의 위기를 벗어나고 더욱 성장, 발전할 수 있는 길로 들어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주연합은 이번 주주제안에서 정관 개정을 통해 대주주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이사회 중심의 경영체제를 확립할 것이라 밝혔다.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하고, 법령상의 결격요건은 물론 청렴성 요건을 반영한 이사의 자격 조항을 신설하는 등의 내용이 이번 정관 개정안의 골자다.

감사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 보상위원회, 거버넌스위원회 등 이사회 내 위원회의 설치를 의무사항으로 두는 등 이사회 업무 수행의 전문성과 효율성, 독립성을 높이는 방안도 제안했다.

주주 권익 보호 및 주주가치 제고와 관련한 내용도 첨부됐다. 주주연합은 전자투표제의 도입, 이사회 선임 시 개별투표 방식 채택, 사외이사를 중심으로 한 보상위원회의 의무적 설치 규정 등을 중심으로 하는 정관 변경 안건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주주연합은 “이번 주주제안이 전문경영인제와 이사회 중심 경영을 통한 한진그룹 혁신의 시작점이라는 것을 확신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소액주주를 포함한 주주 여러분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정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