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설에 중남미 방문해 임직원 격려
이재용 부회장, 설에 중남미 방문해 임직원 격려
  • 변인호 기자
  • 승인 2020.01.2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26일(현지시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브라질 현지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번 설 명절 기간에 중남미를 방문해 글로벌 현장 경영을 이어갔다고 27일 밝혔다.

이재용 부회장은 27일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Amazonas) 주(州)에 위치한 삼성전자 마나우스 법인을 찾아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명절에 일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28일에는 중남미 사업을 총괄하는 브라질 상파울루 법인을 방문해 현지 사업전략을 점검하고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캄피나스(Campinas) 공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브라질 마나우스와 캄피나스 공장은 스마트폰과 TV, 생활가전 등을 만들어 중남미 시장에 공급하는 생산기지로 700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설 연휴에도 중국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 2기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같은 해 추석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힘은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에서 나온다. 과감하게 도전하는 개척자 정신으로 100년 삼성의 역사를 함께 써 나가자”며 “오늘 먼 이국의 현장에서 흘리는 땀은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는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