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사상 최대 인센티브 지급…417억원 규모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사상 최대 인센티브 지급…417억원 규모
  • 정진성 기자
  • 승인 2020.01.2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차 우수 협력사 직원 2만여명에게 역대 최대 규모 지급
설 연휴 전 지급으로 내수 경기 활성화에 기여
(좌측부터) 최창훈 파인텍 사원, 이경근 파인텍 상무, 김창한 삼성전자 DS부문 상생협력센터 전무, 정태관 파인텍 사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417억4000만원 규모의 2019년 하반기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이번 하반기 인센티브는 2010년 제도를 시행한 이래 최대 규모의 금액이다. 삼성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반도체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 규모를 지속 확대하며 상생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설 연휴 직전인 22일 협력사 임직원 2만여 명을 대상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해 사기 진작은 물론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010년부터 올해로 11년째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생산/품질·환경안전/인프라·설비 유지보수·IT 협력사 등 지급 대상 업체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또한 2018년부터 반도체 8개 협력사가 운영하고 있는 ‘반도체 정밀 배관 기술 아카데미(Semiconductor-facilities Technology Academy, SfTA)’를 지원해 우수 인력 양성을 돕고 있으며, 인적 자원 개발(HRD) 컨설팅을 통해 협력사의 교육 역량 향상도 지원하고 있다.

반도체 정밀 배관 기술 아카데미 2기 수료생인 정태관 파인텍 사원은 “아카데미에 15주의 교육과정을 거치며 배웠던 이론과 실습과정이 현재 업무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라며, “현장에서 동료들과 안전에 주의를 기울이고 열심히 일했는데 인센티브까지 받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명절에 근무하는 협력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이번 설에 지급되는 규모는 15억4000만원이며, 2012년부터 지급된 상품권 규모는 258억3000만원에 달한다.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협력사를 위한 다양한 제도와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파이낸셜투데이 정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