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신규고객 대상 중앙일보33 채권 세전 연4.5% 특판
키움증권, 신규고객 대상 중앙일보33 채권 세전 연4.5% 특판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0.01.1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1시 시작...물량 총 45억원, 인당 500만원 한도
만기 4월 23일...잔존기간 3개월
키움증권이 신규고객을 대상으로 중앙일보33 채권을 세전 연4.5%에 판매한다. 사진=파이낸셜투데이

키움증권이 신규고객을 대상으로 중앙일보33 채권을 세전 연4.5%에 판매한다.

17일 키움증권은 ‘나의 첫 채권투자’ 이벤트로 중앙일보33 채권을 이같이 판매한다고 밝혔다.

중앙일보33 채권은 신용등급 BBB·안정적(한신평)이다. 2018년 4월 23일에 발행금리 4.029%로 발행됐던 채권에 이번 이벤트를 위한 추가 금리를 붙여 세전 연 4.5%에 판매하게 됐다. 만기는 올해 4월 23일로 잔존기간은 약 3개월이다.

특판 채권 판매는 오전 11시에 시작되며 준비된 물량은 총 45억원으로 인당 500만원 한도이므로 선착순으로 900명 이상 매수할 수 있다. 첫거래 고객 이벤트이기 때문에 키움증권에서 장외채권을 거래해 본 적 없는 투자자만 매수할 수 있으며 최소 1만~최대 500만원까지 매수할 수 있으나 분할매수는 불가하다.

구명훈 키움증권 리테일금융팀장은 “작년에 진행했던 비슷한 이벤트인 대한항공 채권 특판은 채권을 잘 아는 투자자들이 몰려들어 하루 만에 매진됐다”며 “이번에는 채권투자를 해 본 적 없는 투자자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되기 바라는 마음으로 신규고객만을 대상으로 특판 이벤트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키움증권은 현재 20종 이상의 회사채를 판매하고 있고 1만원부터 투자할 수 있다. 그 외 신종자본증권, 단기사채 등도 홈페이지나 영웅문S 앱 등 온라인으로 투자 가능하다. 

파이낸셜투데이 김은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