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인사담당자 48% “새해 채용경기 지난해보다 좋지 않아”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48% “새해 채용경기 지난해보다 좋지 않아”
  • 김남홍 기자
  • 승인 2020.01.0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국내기업 인사담당자들이 2020년 새해 국내 경제와 채용경기 회복이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1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잡코리아가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3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절반가량이 올해 국내경제와 채용경기에 대해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새해 채용경기가 작년에 비해 좋아질 것이라 예상하나’라는 질문에 과반수에 가까운 48.4%가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이어 ‘이어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39.7%로 상대적으로 많았고, ‘작년보다 좋아질 것’이라 전망한 인사담당자는 11.9%로 10명중 1명수준에 그쳤다.

올해 국내경제에 대한 전망도 비슷했다.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이라는 답변이 45.5%로 가장 많았고 이어 ‘작년과 비슷할 것 같다(43.9%)’는 답변이 많았다. ‘작년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자는 10.6%에 그쳤다.

실제 정규직 직원 채용규모도 지난해보다 적게 예상하는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올해 자사 정규직 직원 채용규모에 대한 질문에 ‘작년보다 더 적게 채용할 것 같다’고 답한 인사담당자가 57.1%로 과반을 넘겼다. ‘작년과 비슷한 규모로 채용할 것’이라는 답변은 25.2%로 조사됐다.

지난해보다 더 적게 채용할 것이라 예상하는 이유 중에는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낮은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낮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응답률 67.8%로 가장 많았고, ‘기업의 경영여건이 좋지 않기 때문’이라 답한 인사담당자도 42.4%에 달했다. 이외에는 ▲인력감원을 계획하고 있기 때문(22.0%) ▲사업을 축소하고 있기 때문(16.4%) 순이었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은 올해 HR시장에서 가장 주목을 받을 트렌드로 ‘유연근무제도의 확산(42.6%)’을 꼽았다. 이어 ‘주52시간근무제 확대 시행’이 응답률 37.1%로 높았다. 올해는 중소기업의 주52시간근무제 도입을 위한 계도기간(1년)으로 주52시간근무제 시행에 앞서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는 중소기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 인사담당자가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 외에 인사담당자들은 올해 HR시장에서 주목 받을 이슈로 ▲최저임금 인상(36.1%) ▲AI채용전형의 확대(30.3%) ▲인력감원하는 기업 증가(27.7%) ▲대기업 젊은 임원 비율 증가(27.7%) ▲경력직 채용의 증가(21.9%) 순으로 꼽았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