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부터 핀테크 업체까지”…‘오픈뱅킹’ 전면 시행
“은행부터 핀테크 업체까지”…‘오픈뱅킹’ 전면 시행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12.18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개 은행 오픈뱅킹 제공기관으로 참여
18일, ‘16개 은행’·‘31개 핀테크 업체’ 오픈뱅킹 이용기관으로 참여
카카오뱅크·씨티은행은 내년 상반기 이용기관으로 합류
업계 오픈뱅킹 서비스·전용 상품 출시로 분주
오픈뱅킹 이용기관 현황. 자료=금융위원회
오픈뱅킹 이용기관 현황. 자료=금융위원회

오픈뱅킹이 본격적으로 막을 올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결제원은 18일 오픈뱅킹 서비스 출범행사를 개최했다.

오픈뱅킹은 지난 10월 30일 시범서비스로 처음 도입됐다. 당시 18개 은행 중 10개 은행이 오픈뱅킹 시범 서비스를 먼저 도입했고 나머지 은행들도 이후 순차적으로 시범 서비스에 뛰어들었다.

18개 은행은 오픈뱅킹에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제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하며 동시에 오픈뱅킹을 이용하는 이용기관으로서도 참여하게 된다. 또한 핀테크 업체 역시 18일부터 오픈뱅킹을 이용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픈뱅킹 출범 행사에서 “오픈뱅킹은 단순한 결제 시스템을 넘어 금융산업의 지형을 변화시키는 핵심 인프라로 부상하고 있다”며 “이미 주요 국가들은 금융분야 개방형 혁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주도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은행과 은행, 은행과 핀테크 기업 간 벽을 허물고 경쟁적 협력을 유도할 것이다”며 “나아가 금융업의 분화와 재결합이 촉발되고 역동성있는 시장 생태계가 형성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17일까지 오픈뱅킹 이용을 신청한 기관은 총 177개로 이중 오픈뱅킹 이용 준비를 마친 16개 은행과 31개의 핀테크 업체가 먼저 오픈뱅킹에 참여한다. 씨티은행과 카카오뱅크는 내년 상반기 중 오픈뱅킹에 이용기관으로 합류하며 보안점검을 완료한 핀테크 기업도 순차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오픈뱅킹 공식 출범을 앞두고 서비스 출시 및 업그레이드를 서둘렀다.

신한은행은 타은행 거래에도 편리한 이체 기능을 추가해 앱을 업그레이드 했다. 타은행 계좌에서 출금 신청을 하면 신한은행 ATM에서 현금을 출금할 수 있는 ‘간편앱출금’과 출금하고자 하는 계좌를 꾹 눌러 입금하고자 하는 계좌로 끌어오기 해 간단하게 이체가 가능한 ‘꾹이체’, 별도의 로그인 없이 스마트폰 바탕화면에서도 이체할 수 있는 ‘바로이체’ 기능이 추가됐다.

NH농협은행은 비대면 금융상품 가입채널인 ‘금융상품몰’을 개편했다. 농협은행은 오픈뱅킹 서비스를 통해 금융상품몰에서 상품 가입 시, 통장 잔액이 부족한 경우 타행 계좌에서 잔액을 바로 충전해 상품 가입을 이어갈 수 있도록 했다.

IBK기업은행은 오픈뱅킹 전용 상품인 ‘IBK첫만남통장’을 출시했다. 해당 상품은 개인고객 전용 상품으로 입출금식·적립식·거치식으로 구성되며 입출금식 통장은 오픈뱅킹 가입시 ATM타행이체, 타행자동이체 수수료가 무제한 면제된다. KEB하나은행의 경우 오픈뱅킹 등록 및 이체시 금리 우대를 해주는 ‘하나원큐 정기예금’과 ‘하나원큐 적금’을 출시했다. 또한 ‘타행 자금 하나로 모으기’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한편, 오픈뱅킹은 추후 상호금융, 저축은행, 우체국 등으로도 확대될 전망이다. 금융위는 제2 금융권의 추가 참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