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6월부터 진행한 ‘2019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종료
한국타이어, 6월부터 진행한 ‘2019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종료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12.15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서울송파초등학교 어린이들이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한국타이어
지난 6월 서울송파초등학교 어린이들이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는 사단법인 한국생활안전연합,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진행하는 ‘2019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이 지난 13일 교통안전교육을 끝으로 마무리됐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은 한국타이어가 ‘이동성(Mobility)’과 연관된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고자 2013년 시작한 사회공헌사업이다. 교통안전 관련 인식과 행동, 환경을 개선시키기 위한 다각도의 접근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올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은 서울송파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서울·경기 지역 소재 4개 초등학교에서 지난 6월부터 서울선사초등학교, 수원동신초등학교에서 13일 진행된 교통안전교육과 함께 종료됐다.

한국타이어는 주요 프로그램으로 어른과 어린이들의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어린이 교통안전 관련 홍보물을 제작해 배포하고 고학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했다. 운전자들의 보행자 보호를 유도할 수 있도록 빛을 반사하는 노란색 카드 형태로 제작된 가방 부착용 어린이 교통안전 용품도 제작해 배포했다.

이와 함께 체험형 교육인 ‘어린이 교통안전지도 제작’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참가 어린이들은 사전에 양성된 교통안전지도자의 동행 하에 학교 주변 통학로를 탐방하며 직접 위험 요소를 파악하여 안전지도를 제작하고, 각자가 발견한 위험요소들을 친구들과 공유하며 교통안전의 중요성을 인식함과 동시에 안전한 통행 방법을 숙지했다.

아울러 안전교육 진행을 위해 양성된 교통안전지도자들이 주기적으로 스쿨존 내 교통안전 시설을 확인해 담당 관공서에 개선을 요청했다.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캠페인이 시작된 2013년 이후 교통안전지도 제작 과정에서 발견된 총 164건의 개선 필요 사항이 관공서로 전달됐고, 그 중 143건의 개선이 완료됐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Driving)’이라는 슬로건 아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을 반영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