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로밍 서비스 baro 출시 1년 만에 누적 이용자 400만명 돌파
SKT, 로밍 서비스 baro 출시 1년 만에 누적 이용자 400만명 돌파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12.13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baro의 출시 1주년과 누적 이용자 400만명 돌파를 기념해 ‘바른 로밍 프로모션’ 이벤트를 알리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baro의 출시 1주년과 누적 이용자 400만명 돌파를 기념해 ‘바른 로밍 프로모션’ 이벤트를 알리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로밍 서비스 ‘baro’ 출시 1주년과 누적 이용자 400만명 돌파를 기념해 14일부터 2020년 1월말까지 ‘바른 로밍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SK텔레콤에 따르면 baro는 지난해 12월 출시 이후 1년간 총 통화 누적 8000만콜을 돌파했다. baro 이용 고객들의 총 무료 통화시간은 170만 시간에 달한다. 특히 baro 이용객의 만족도도 높다. SK텔레콤 자체 조사 결과 baro 이용고객의 만족도와 재이용의향율은 9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baro고객의 인당 로밍통화 시간은 일반 음성 로밍고객 대비 4.4배에 이른다. 이는 해외 음성로밍 평균 요금으로 환산 시 약 400억원이 넘는 효과다.

SK텔레콤은 baro 출시 1주년을 기념해 고객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바른 로밍 어워즈’를 실시한다. 이벤트 참여 방법은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들이 무료통화, 고품질 통화 등 baro의 장점 중 하나를 골라 투표하고, baro 요금제에 가입해 baro 통화를 이용하면 된다.

14일부터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들은 온라인·모바일 이벤트 페이지에서 본인 휴대폰 번호 인증 후 baro 어워즈에 투표만 해도 포토북과 면세점 쿠폰 등 100% 당첨 경품을 받을 수 있다. 경품 추첨 대상 요금제는 baro 3/4/7GB와 baro 원패스 300/500/Data VIP/VIP 등 총 7종 이다.

실제 로밍 이용고객에게는 더 큰 선물을 준다. 투표 후 추천받은 baro 요금제 가입 후 해외에서 baro 통화를 1회 이상 이용한 고객 500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노트북 ▲드라이기 ▲에어프라이어 ▲baro 3GB 쿠폰 등 다양한 경품도 제공한다.

공항의 로밍 부스에 방문해 baro 요금제 가입한 고객도 전용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휴대폰 번호 인증 후 응모하면 100% 당첨 경품과 이용고객 추첨 경품을 받을 수 있다. 추가로 공항 부스에서 baro 요금제를 가입한 고객은 재고 소진 시까지 오뚜기와 SKT가 제휴한 ‘baro 라면’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SNS로 baro 서비스를 공유한 고객들에게도 ▲삼성 갤럭시 폴드 ▲에어팟 2세대 ▲신세계백화점 상품권 5만원권 등 추첨 경품이 제공된다.

한명진 SK텔레콤 MNO 마케팅그룹장은 “출시 1년 만에 400만 고객에게 사랑받은 baro가 해외여행의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한 것을 기념해 감사의 선물을 준비했다”며 “이번 바른 로밍 프로모션은 더 많은 고객들이 baro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aro는 지난 6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MWC 19 Asia Mobile Awards’에서 ‘최고 모바일 기술 혁신상(Best Mobile Technology Breakthrough in Asia)’을 받으며 서비스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지난 7월 로밍안내방송서비스, 로밍현지시각안내 서비스, 3G 고객도 baro를 이용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추가하며 서비스를 개선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