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2019 게임문화 융합연구 심포지엄 16일 개최
콘진원, 2019 게임문화 융합연구 심포지엄 16일 개최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12.1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콘진원)은 오는 16일 오후 2시에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2019 게임문화 융합연구 심포지엄 CONVERGENCE(컨버전스)’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심포지엄은 ▲GAME+HUMAN(게임+인간) ▲GAME+SOCIETY(게임+사회) ▲GAME+CULTURE(게임+문화) 등 3세션으로 구성됐다. 세션별로 3개의 주제 발표가 예정됐다.

GAME+HUMAN 세션에서는 ▲박성희 좋은스포츠 대표(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이상규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원 ▲구민모 고려대학교 교수가 각각 ‘장애인 e스포츠 경기 연구’, ‘게임 생산자의 노동 연구’, ‘게임 이용자와 비이용자간 인지/정서 및 뇌파 비교 연구’에 대한 발표를 통해 다양한 방향에서 인간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게임에 대해 소개한다.

GAME+SOCIETY 세션에서는 ▲위정현 한국게임학회 학회장(중앙대학교 교수) ▲이형민 한국엔터테인먼트학회 교수(성신여자대학교 교수) ▲김도훈 아르스프락시아 대표가 각각 ‘경험 경제를 통해서 본 게임문화와 플랫폼의 변화’, ‘게임 질병코드 도입 이후 예상되는 편견 및 사회적 낙인에 대한 영향 연구’, ‘게임 인식 패러다임의 변화 – 빅데이터 분석을 중심으로’라는 발표를 통해 게임이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변화 등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GAME+CULTURE 세션에서는 ▲윤혜영 가톨릭대학교 교수 ▲도영임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윤태진 연세대학교 교수가 각각 ‘게임의 진동과 트랜스미디어의 스펙트럼’, ‘게임의 예술성 연구’, ‘게임문화 3.0연구 : 게임 문화 매개자의 등장과 확산에 따른 새로운 게임 문화 분석’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게임의 문화적 파급력과 새로운 예술장치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한다.

콘진원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총 9개 주제 발표를 통해 게임과 관련한 다양한 사회 문화적 현상에 대해 학술적으로 심도 있는 발표를 진행, 게임의 학술적 범주를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강경석 콘진원 게임본부장은 “우리의 일상에 깊게 뿌리내려 있는 게임의 사회 문화적 역할과 특성에 대해 많은 분들과 함께 고찰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게임과 문화가 밀접하게 융합된 장소인 e스포츠 경기장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돼 그 의미를 더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