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아름인 봉사단’, 취약계층 어르신 위한 ‘축복의 하루’ 행사 진행
‘신한카드 아름인 봉사단’, 취약계층 어르신 위한 ‘축복의 하루’ 행사 진행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12.1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올해로 13년차를 맞는 ‘신한카드 아름인 고객봉사단’이 서울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에서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모시고 ‘축복의 하루’ 생신잔치 행사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활동은 신한카드와 우리마포복지관이 칠순·팔순·구순을 맞은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초청해, ‘신한카드 아름인 고객봉사단’과 또래 어르신들의 축하 속에 성대히 진행됐다.

2007년 3월에 창단된 ‘신한카드 아름인 고객봉사단’은 봉사활동에 참여하고자 하나 마땅한 봉사활동 프로그램이 없어서 고민하던 고객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신한카드가 지역사회 복지기관과 협력해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기획한 후 고객들에게 자발적으로 참여 신청을 받는다.

‘신한카드 아름인 고객봉사단’은 지역사회 복지기관과 함께 장애인,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어르신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발굴해, 매월 1회씩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신한카드 아름인 고객봉사단’ 활동에 참여하는 고객은 연초에 고객봉사단에 참여 신청을 해 봉사단원으로 등록된 후, 매월 진행되는 봉사활동 프로그램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 아름인 고객봉사단은 고객들에게는 봉사활동 참여 기회를 제공하여 고객만족을 이끌고, 사회에는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나눌 수 있으며, 회사는 고객과 사회로부터 사랑 받을 수 있는 기업 사회공헌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의 ‘일류 신한’ 전략을 기반으로 고객·사회 관점의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활성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카드 아름인 고객봉사단’은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추진하는 ‘일류 신한’ 전략과 ‘따뜻한 금융’의 일환으로, 최근 5년 동안 총 52회, 9000시간의 봉사활동을 펼치며 지역사회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기를 전달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