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경비보안 전문 제3 자회사 설립”
인천공항공사 “경비보안 전문 제3 자회사 설립”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12.08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붐비는 인천공항. 사진=연합뉴스
붐비는 인천공항. 사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6일 인천공항의 정규직전환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3번째 자회사인 인천공항경비(주)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경비(주)는 공사가 100% 출자해 설립한 자회사로 기존 보안경비 용역 종료일인 내년 6월 말 이후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주요 부대시설 및 외곽지역의 경비·방호·대테러방지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그동안 공사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과 공항운영 전문성 강화를 위해 인천공항시설관리(주), 인천공항운영서비스(주)를 설립·운영해 왔다.

하지만 기존 자회사가 인천공항 경비업무를 위해 특수경비업 허가를 받을 경우 법률에 따라 대다수 공항 운영지원 및 시설·시스템 유지관리 업무를 겸업할 수 없게 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또한 2개 자회사 체제를 유지할 경우 자회사의 전문성 훼손과 업무편중, 인력 불균형 문제 등이 발생해 제3 자회사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

공사는 이번 제3 자회사 설립으로 차질 없는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정부의 ‘바람직한 자회사 모델’에 따라 경영독립성을 가진 공항운영 전문 자회사를 육성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할 방침이다.

우선 임금 평균 약 3.7% 인상 및 공사 정규직과 동일한 복리후생 등을 통해 자회사 근로자 처우를 개선한다. 또한 6개 전문 분ㅇ야 및 관리직 포함 6개 직급을 설계해 공항 운영 전문가 및 경영진, 관리자로의 성장 기회를 부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3개 분야별 전문 자회사 체계를 확립해 자회사의 자율 경영 및 현장 책임 강화, 성과 중심의 계약·평가체계 개선 등을 공사와 자회사가 함께 추구함으로써 글로벌 공항전문 그룹사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제3 자회사 설립으로 인천공항은 더욱 안정적이고 전문적인 공항운영 역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차질 엇ㅂ는 정규직화와 더불어 세계적 수준의 공항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인천공항이 글로벌 공항산업을 선도하면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공항전문 그룹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