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확진…“전국 41건으로 증가”
철원,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확진…“전국 41건으로 증가”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12.07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철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4일 철원 서면에서 포획된 멧돼지와 5일 발견한 멧돼지 폐사체에서 모두 ASF 바이러스가 나타났다.

이로써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가 철원 15건, 전국 41건으로 늘어났다.

서면 멧돼지 포획지점 10km 이내에는 현재 12개 농가가 돼지 약 4만1000두를 사육 중이다. 또한 갈말읍 폐사 멧돼지 발견지점 10km 이내에는 철원군 31개, 포천 15개 농가가 돼지 약 10만5000두를 사육하고 있다.

이에 따라 철원군과 포천시는 개체 발견 지점 10km 이내 농가에 대한 이동 제한을 조치한다. 또한 농가 진입로를 비롯한 주변 도로, 인근 하천 등을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농장단위 방역 조치를 실시할 방침이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