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LGU+, 야동마케팅으로 어르신 요금폭탄”…LGU+ “사실 아냐”
하태경 의원 “LGU+, 야동마케팅으로 어르신 요금폭탄”…LGU+ “사실 아냐”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11.2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태경 의원실
사진=하태경 의원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LG유플러스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과다 사용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야한 동영상을 보내고 요금제를 낮추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LG유플러스 측은 사실이 아니며 6개 부분으로 구성된 전체 VR서비스 교육자료 50페이지 자료 중 1페이지라고 해명했다.

하태경 의원은 29일 “서울의 LG유플러스 본사 대리직영점에서 신규 가입 후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수도권 가입자 최소 1000명 이상에게 야한 동영상을 문자로 보내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실이 받은 대리점주 제보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더 큰 피해를 보는 것처럼 유도해 초기 68요금제(월 6만8000원) 또는 59요금제(월 5만9000원)에서 88요금제(월 8만8000원)를 사용하도록 했다..

이에 하태경 의원은 “야동마케팅으로 데이터 요금 폭탄을 조장해 국민들에게 바가지를 씌운 통신사의 불법영업 행위는 처벌받아야 한다”며 검찰과 공정위에서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이 받은 제보에 의하면 본사에서는 이러한 야동 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을 우수사례로 뽑아 해당 점장에게 최소 수백만원의 보너스까지 챙겨주고, 모두가 선망하는 본사 사무직 직원으로 승진할 수 있는 기회까지 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하태경 의원실
사진=하태경 의원실

또 LG유플러스 경북지점에서는 동대구, 경주 ,포항을 관리하던 본사 총책임자(지점장)가 가맹점주 교육 시 야동마케팅으로 고객들을 유인하도록 지시·권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도 대리점 대표들이 의무적으로 숙지해야 하는 직원교육 자료에는 고객에게 성인물을 권장하는 내용과 사진이 적나라하게 나와 있고 고객유인의 주요 방법으로 소개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아울러 하태경 의원실에 따르면 본사는 각 지역 대리점 대표에게 강압적으로 고가 요금제 방침을 요구하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강제교육과 영업정지 협박도 가했다. 계속되는 본사의 강압적인 실적 압박으로 스트레스, 우울감등 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점주들도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 의원은 “음란물을 유포하여 수익을 올리는 것은 음란물 유포죄 및 공정거래법위반 행위이기에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하여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민들이 요금폭탄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공정위는 전국 LG유플러스 대리점에 대한 전수조사도 바로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LG유플러스 측은 직영대리점이 어른신들을 대상으로 특정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을 진행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하고 있다. VR서비스 교육자료는 스타아이돌, 영화/공연, 여행/힐링, 게임, 웹툰, 성인 등 6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중 ‘성인’ 부분만 발췌된 것으로 보이고, 해당 부분은 전체 50페이지 자료 중 1페이지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