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연 확장하는 지스타…미들웨어·하드웨어 부스에도 관람객 운집
외연 확장하는 지스타…미들웨어·하드웨어 부스에도 관람객 운집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11.17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스타 2019 에픽게임즈 부스. 사진=변인호 기자
지스타 2019 에픽게임즈 부스. 사진=변인호 기자

‘게임쇼’ 지스타는 이제 더 이상 ‘하는 게임’만 출전하는 게임전시회가 아니다. 올해 지스타에서는 게임 미들웨어·하드웨어 부스에도 많은 인파가 몰렸다. 일각에서는 지스타가 외연을 확장하며 게이머뿐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벡스코로 향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14일부터 17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에는 에픽게임즈 같은 게임 미들웨어 기업과 LG전자·LG유플러스 같은 기업들의 부스도 성황을 이뤘다. 삼성전자는 펄어비스의 지스타 파트너로 참가했다.

에픽게임즈는 이번 지스타에서 게임 엔진인 ‘언리얼 엔진’의 에코 시스템을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미들웨어는 응용 소프트웨어가 운영 체제로부터 제공받는 서비스 외에 추가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게임 개발사가 게임을 만드는 데 필요한 구성 요소를 제공해 개발 과정을 단축하고, 다양한 플랫폼에서 게임을 실행할 수 있게 해주는 게임 엔진이 대표적인 게임 미들웨어로 꼽힌다.

에픽게임즈는 B2C관에 부스를 내고 코딩을 할 줄 몰라도 게임 콘텐츠, 게임 규칙을 만들어보면서 게임 제작 과정을 익힐 수 있는 ‘포트나이트’ 기반 무료 게임 창작 툴 ‘포크리’를 준비했다. B2B관은 입장료도 비싸고 비즈니스 논의가 주로 진행되는 장소여서 개발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접근하기 힘들어 학생부터 개발자까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B2C에 참가했다는 것이 에픽 측의 설명이다.

에픽게임즈는 포크리 외에도 ▲비주얼 스크립팅 시스템 ‘블루프린트’ ▲차세대 비주얼 이펙트 툴 ‘나이아가라’ ▲실시간 3D 건축 시각화 솔루션 ‘트윈모션’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고퀄리티 콘텐츠 스트리밍 기술 ‘픽셀 스트리밍’ 등 언리얼 엔진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언리얼 엔진을 이용한 파트너사들의 게임 체험존도 마련됐다. ▲스마일게이트의 VR게임 ‘로건’ ▲이기몹의 PS4용 플라이트 슈팅 배틀로얄 ‘도그파이터 월드워 2’ ▲엔엑스게임즈의 전략 전투 게임 ‘라스트 킹스’ ▲엔젤게임즈의 PC·모바일 크로스 플랫폼 게임 ‘프로젝트 아레나(가제)’ ▲라인업의 스팀펑크 어드벤처 MORPG ‘프로젝트 스펙터’ ▲프렌즈게임즈의 캐주얼 스포츠 게임 ‘올스타 스매시’ 등 파트너사들의 다양한 게임들을 확인하고 체험할 수 있었다.

LG유플러스 부스. 사진=변인호 기자
지스타 2019 LG유플러스 부스. 사진=변인호 기자

LG유플러스 부스에는 ▲세계 최초 5G 클라우드게임 ‘지포스나우(GeForce NOW)’와 ▲좋아하는 프로게이머 선수의 경기영상을 마음대로 골라보는 ‘게임Live’ ▲고사양의 VR 게임을 5G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는 ‘클라우드 VR게임’ 체험존 ▲근력, 요가, 필라테스, 스트레칭 등 약 200여편 이상의 헬스 콘텐츠를 제공하는 ‘스마트홈트’ ▲공연, 아이돌 등 900여개의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U+VR’을 체험할 수 있는 5G 서비스 시연존이 마련됐다. 이와 더불어 ‘철권7’ 최강자를 선발하는 배틀이벤트도 진행됐다.

B2C관 오른편에 자리 잡은 LG전자는 부스에서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했다. 처음으로 지스타에 단독 부스를 낸 LG전자는 LG V50S 씽큐, LG 듀얼 스크린을 각각 150대 배치했다. 스마트폰 체험존에서는 듀얼 스크린으로 게임을 즐기는 관람객이 많았다. 듀얼 스크린은 2개의 화면으로 동시에 여러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엔젤게임즈 부스에서도 엔젤게임즈의 신작 ‘프로젝트 랜타디(가제)’ 시연을 위해 LG전자의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가 사용됐다.

삼성전자는 펄어비스 부스에 기기를 준비하고 펄어비스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펄어비스 부스에서는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삼성 오딧세이’ 게이밍 PC·노트북 ▲게임쇼 전시장을 구성한 ‘삼성전자 TV’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A90’, ‘갤럭시 노트10’ 등 최신을 체험할 수 있었다. 아울러 갤럭시 노트10와 갤럭시 A90,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 버즈, 갤럭시 핏 등을 제공하는 펄어비스-삼성전자 공동 이벤트도 진행됐다.

한편, 레이저(RAZER)와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SIEK) 등 글로벌 IT기업도 펄어비스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레이저는 지스타 펄어비스관에 ‘게이밍 키보드’, ‘마우스’, ‘헤드셋’을 후원했다. SIEK는 콘솔 플랫폼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게임 시연 등을 위해 PS4를 지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