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 ‘동북아 질서 변화와 지속가능한 남북협력’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강원대, ‘동북아 질서 변화와 지속가능한 남북협력’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11.1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원대
사진=강원대

강원대학교는 12일 오전 9시30분 글로벌경영관 컨퍼런스홀에서 ‘동북아시아의 질서 변화와 지속가능한 남북협력’을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헌영 강원대 총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 유정배 대한석탄공사 사장 등 대학·기관 관계자와 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오전에 열린 세션1에서는 ‘지역재생, 지역혁신과 남북강원도의 발전’을 주제로 ▲존 브래닥 Broad Oak Group International 대표의 ‘콜로라도의 지역 재생과 지역발전’ ▲신대용 강원대 산학협력단 기술경영센터장의 ‘강원대학교 캠퍼스 혁신파크와 지역발전’ ▲김희준 이크나이트 대표의 ‘지역재생과 남북협력의 방향 : 지역 창업 지원사례’에 대한 발표가 각각 진행됐다.

이어, 권상동 태백시 토시재생지원센터장, 김주원 강원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임형섭 법무법인(유) 광장 변호사 등이 토론자로 나서, 활발한 남북교류 사업과 지역혁신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오후에 열린 세션2 행사에서는 주한 미국대사 및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를 역임한 크리스토퍼 힐(Chirstopher Robert Hill) 덴버대 국제교류 총장 특보가 ‘격랑의 동북아시아와 한반도 평화 번영의 과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진 라운드테이블에서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주변국의 입장과 역할’을 주제로, ▲최완규 신한대 탈분단경계문화연구원장 ▲에릭 존 前 주태국 미국대사(보잉코리아 사장) ▲진징이 중국 북경대 교수 ▲이즈미 하지메 일본 도쿄국제대 교수가 한반도 정세를 둘러싼 각국의 입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펼쳤다.

김헌영 총장은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은 시시각각 달라지고 있으며, 미중 갈등, 그리고 최근의 한일 갈등은 우리에게 새로운 길을 묻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강원도의 미래비전을 구체화하고,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 공존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강원대 통일강원연구원이 주관하고, 강원도, 대한석탄공사, 강원대 남북교류협력위원회, 강원미래전략연구소가 후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