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강조한 신한은행 “내년 ‘같이 성장’ 평가제도 도입”
‘고객’ 강조한 신한은행 “내년 ‘같이 성장’ 평가제도 도입”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11.1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하반기 임원·본부장 워크샵 실시
진옥동 신한은행장 “평가체계뿐 아니라 조직문화 자체를 바꿔야”
사진=신한은행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올해 개최된 하반기 임원·본부장·커뮤니티장 워크샵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지난 8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연수원에서 올해 하반기 임원·본부장·커뮤니티장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워크샵에는 진옥동 은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커뮤니티장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워크샵에서는 지난 3분기까지의 성과를 살펴보고 올해 영업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오픈뱅킹과 건전성, 퇴직연금 등 주요 사업 분야의 추진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내년부터 시행될 신(新)성과평가체계인 ‘같이 성장(Value up together) 평가제도’에 대해 심층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같이 성장 평가제도는 ‘영업점 환경에 맞는 자율적인 영업 추진’을 통해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을 판매하고 사후관리 여부를 평가하는 것에 방점을 뒀다. 이에 따라 신한은행은 내부 경쟁을 유발하는 상대평가 방식을 폐지해 과당경쟁을 방지하고 협업을 유도하고자 내년부터 은행권 최초로 ‘목표 달성률 평가’를 도입한다. 성가평가 항목을 단순화하고 영업전략 결정 권한을 현장에 위임해 영업점별 특성에 맞는 전략을 구사할 수 있도록 하는 변화도 추진한다.

또한 영업점 평가에 ‘고객가치성장’ 지표를 신설해 고객 관점에서 적합한 상품을 완전한 프로세스를 통해 권유하고 상품 판매 이후에도 고객 자산관리 노력 및 금융 자산 건강도를 평가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한다. 대포통장이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등 고객 자산보호 활동에 대한 평가도 신설한다.

진옥동 은행장은 “단순히 평가체계를 새롭게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조직문화 자체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사결정 과정이 리더의 권위에만 의존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모든 구성원이 심리적 안정감을 바탕으로 막힘 없이 소통하는 수평적 문화가 자리잡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진 행장은 실제로 몸소 이행한다는 의미의 사자성어 실천궁행(實踐躬行)을 소개하며 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진 행장은 “아무리 좋은 생각도 궁리만 하고 실천하지 않으면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다”며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지만 신한과 여러분의 힘을 믿고 있으며 가야할 방향이 명확하니 함께 마음을 모아 터닝포인트를 만들자. 모든 변화의 정답은 현장에 있으며 결국 고객을 만나는 접점에서 모든 전략이 결정될 것이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