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 입찰 마감…3개 컨소시엄 참여
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 입찰 마감…3개 컨소시엄 참여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11.07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최종 입찰에서 모두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서를 접수한 가운데 인수전은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과 애경그룹 컨소시엄 간 ‘2강’ 체제가 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7일 금호산업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애경그룹(제주항공)-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 입찰서를 접수했다.

본입찰 직전까지 등판할 수도 있다는 기대감이 모아졌던 SK, GS, 한화 등은 응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3개의 컨소시엄 중 사모펀드 KCGI는 대형 전략적 투자자(SI)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사실상 HDC 컨소시엄과 애경그룹 컨소시엄 간 경쟁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HDC 컨소시엄은 자기자본 규모가 8조원을 넘어서는데다 국내 최대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까지 참여해 자금력에서 가장 우위에 있는 것으로 평가 받는다. 또한, 복합쇼핑몰 및 면세점, 호텔·리조트 산업을 보유하고 있어 항공업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을 잡으면서 자금 여력을 늘린 애경그룹은 항공업 운영 경험이 강점이다. 계열사인 제주항공이 일본 노선 수요 급감, 업황 악화 등으로 부진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형항공사 인수를 통해 국내 최대 항공그룹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보여왔다.

금호산업은 향후 최종입찰안내서 제한요건 충족 여부 및 사전 수립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기준에 따른 평가, 국토교통부의 인수 적격성 심사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까지는 약 1주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나 변동될 수 있으며, 금호산업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완료해, 매각을 종료한다는 방침이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