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 결연마을과 함께 ‘따뜻한 장터’ 열어
신한금융 , 결연마을과 함께 ‘따뜻한 장터’ 열어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10.3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 왼쪽)과 정연보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사진 오른쪽)이 후원물품 전달식 후 기념사진 촬영를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 왼쪽)과 정연보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사진 오른쪽)이 후원물품 전달식 후 기념사진 촬영를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그룹이 31일 본사에서 신한은행과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의 결연마을과 함께하는 ‘신한 따뜻한 장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신한 따뜻한 장터는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과 소외계층에 농산품을 후원하기 위해 2009년부터 11년째 신한금융과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 개최해온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오미자 마을(경북 문경시 소재) ▲삼배리 마을(강원 횡성군 소재) ▲상군두리 마을(강원 홍천군 소재) ▲북면(천안시 북면) 등 4개 마을 주민들이 참여해 특산품을 판매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도 행사에 참석해 소외계층의 식상활 개선을 위한 5000만원 상당의 특산품을 구입해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했다. 기부된 특산품은 서울푸드뱅크를 통해 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더불어 올해에는 비닐봉지 사용을 줄이기 위해 신한 내부 행사에 사용했던 현수막을 업사이클한 친환경 가방을 제작해 고객들에게 증정하기도 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신한 따뜻한 장터는 지역사회와 더불어 살아가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장이다”며 “농가에 실질적인 소득증가를 도와주고 소외계층에게는 양질의 식료품을 나누고, 시민에게는 우수한 우리 특산품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기업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