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3분기 누적 순이익 ‘2조404억원’ 달성
하나금융, 3분기 누적 순이익 ‘2조404억원’ 달성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10.26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누적 순이익 지난해 동기보다 7.8% ↑
3분기 순이익은 ‘8360억원’…전분기보다 27% 증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하나금융그룹이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 2조404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보다 7.8%(1483억원) 증가한 수치다.

올해 3분기 기준 순이익은 836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27.0%(1776억원) 증가했다. 하나금융이 거둔 3분기 누적 핵심이익은 지난해 동기보다 2.3%(1368억원) 증가한 6조153억원으로 이자이익이 4조3454억원, 수수료이익이 1조6699억원이었다.

하나금융은 전사적 차원의 리스크 관리와 자산건전성 제고 노력 등으로 자산건전성 지표의 하향 안정화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룹의 이번 3분기 말 고정이하여신비율(NPL)과 연체율은 0.48%, 0.35%로 전분기 말보다 각각 8bp, 1bp 개선됐다. 또한 3분기 말 누적 대손비용률은 전분기 말보다 2bp 개선된 0.17%로 나타났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분기 말보다 99bp 상승한 10.01%였으며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분기 말보다 7bp 증가한 0.69%를 기록했다. 그룹 총자산은 이번 3분기 말 기준 540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룹 BIS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각각 14.17%, 12.25%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계열사인 KEB하나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조7913억원이었다. 이번 3분기 기준 순이익은 7575억원으로 지난 2분기보다 36.7%(2035억원) 증가했다. 하나은행이 올해 거둬들인 이자이익 4조730억원과 수수료이익 6766억원을 합한 3분기 누적 핵심 이익은 지난해 동기보다 4.0%(1814억원) 증가한 4조7496억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NIM은 기준금리 인하 등 시장금리 하락으로 지난 2분기보다 7bp 떨어진 1.47%였다.

하나은행의 이번 3분기 말 NPL 비율과 연체율은 각각 0.40%, 0.23%로 밝혀졌으며 총자산은 437조원으로 밝혀졌다.

그 밖에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 2114억원, 하나카드는 498억원, 하나캐피탈은 770억원, 하나생명은 172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11억원을 시현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