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11개 스타트업과 사회적가치 추구 연합 ‘임팩트업스’ 론칭
SKT, 11개 스타트업과 사회적가치 추구 연합 ‘임팩트업스’ 론칭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10.2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사에 참석한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조희철 에이런 부사장, 박영숙 에이티랩 대표, 유웅환 SV이노베이션센터 센터장, 한대곤 칸필터 대표, (뒷줄 왼쪽부터) 김정빈 수퍼빈 대표, 채한별 스마프 대표, 조안나 룩시드랩스 팀장, 김영환 유메인 대표, 홍창기 에이치투케이 대표, 변성현 스페클립스 대표, 김정태 MYSC 대표. 사진=SK텔레콤
행사에 참석한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조희철 에이런 부사장, 박영숙 에이티랩 대표, 유웅환 SV이노베이션센터 센터장, 한대곤 칸필터 대표, (뒷줄 왼쪽부터) 김정빈 수퍼빈 대표, 채한별 스마프 대표, 조안나 룩시드랩스 팀장, 김영환 유메인 대표, 홍창기 에이치투케이 대표, 변성현 스페클립스 대표, 김정태 MYSC 대표.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과 혁신기술을 보유한 11개 스타트업들이 ‘소셜임팩트(Social Impact, 긍정적 사회 변화)’를 추구하는 연합군으로 뭉쳤다.

SK텔레콤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기술 스타트업 11개사가 참여하는 ‘임팩트업스(ImpactUps)’ 프로그램 론칭 행사를 을지로 SK-T타워 수펙스홀에서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SKT타워에서 열린 임팩트업스 컨퍼런스에는 임팩트 투자자(사회적가치를 추구하는 벤처에 투자하는 투자기관), 벤처캐피탈(VC)과 SK 등 대기업 관계자를 비롯한 민관 지자체 등 약 150여 명의 사회적가치 추구 관계자들이 참석해 스타트업이 설정한 소셜임팩트 목표에 많은 관심을 표했다.

SK텔레콤은 올해 6월, 11개 혁신기술 스타트업 대표들에게 각자의 비즈니스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사회문제와 이를 통한 사회적가치 목표를 설정하자는 제안을 한 바 있다. 이후 사회혁신 컨설팅 회사 ‘MYSC’와 함께 11개 스타트업의 사회문제 해결 과정과 궁극적인 변화 목표, 임팩트를 UN의 ‘지속가능발전 목표(SDGs)’와 연결해 정의하고 성과측정지표를 도출했다.

SK텔레콤은 “이런 사회적가치 추구 목표 설정이 스타트업이 다양한 이해관계자로부터 지지를 받는 계기가 되고, 차별적 경쟁력 확보로 이어질 수 있는 단초를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향후 11개 스타트업들에게 ▲임팩트 투자자 및 벤처캐피탈(VC) 투자유치 지원 ▲MWC 4YFN(4 Years From Now) 전시 등 국내외 PR 지원 ▲SK텔레콤 및 SK관계사와 비즈니스 협업 기회 발굴 등을 통해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향후 기술혁신성과 사회문제 해결 잠재력을 가진 임팩트업스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참여 기업 확대에 따라 사회문제 해결의 범위와 방법도 다양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유웅환 SK텔레콤 SV이노베이션센터장은 “임팩트업스는 글로벌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은 사회적가치 추구를 혁신기술 스타트업에게 접목해 사회문제 해결의 지속가능성을 높인다는 새로운 시도로서 의미가 있다”며 “이러한 시도가 확산되어 사회적 변화와 혁신 사례가 지속 창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