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DIFA서 ‘C-ITS’ 기술 ‘혁신상’ 수상
LG유플러스, DIFA서 ‘C-ITS’ 기술 ‘혁신상’ 수상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10.2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최순종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LG유플러스 부스에 방문한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오른쪽에서 네번째) 등 주요 인사들에게 ‘U+ C-ITS’ 기술을 설명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DIFA) 2019’에서 자사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C-ITS)’ 기술이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등이 후원하는 DIFA는 올해로 3회째를 맞은 국내 최대 규모 미래자동차 박람회다. 이번 행사에는 LG유플러스를 비롯해 테슬라, 르노삼성, 현대자통차, 현대모비스, 삼성SDI 기업 등 26개국의 272개사가 참여했다.

LG유플러스가 행사에서 선보인 ‘U+ C-ITS’ 기술은 미래 교통체증 해소, 안전 사고 예방 등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혁신상을 수여받았다. 더불어 LG전자와 LG화확,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하우시스 등 계열사 전체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주력하고 있는 점도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순종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 상무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끊임없이 고도화 시켜 모빌리티 사업 진화의 근간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미래 교통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