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3분기 개인 거래대금 점유율 30% 돌파…역대 최고
키움證, 3분기 개인 거래대금 점유율 30% 돌파…역대 최고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10.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전체 국내주식시장 점유율 19.15%
IB·홀세일 등 비리테일 사업 부문에서도 경쟁력 강화
사진=키움증권
사진=키움증권

키움증권이 3분기 개인 국내주식시장 점유율이 30% 돌파하면서 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7일 키움증권에 따르면 키움증권을 통한 개인 거래대금은 118조1000억원(약정환산 236조2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국내주식시장 개인 거래대금 390조원의 30.28%를 기록했다. 이는 2011년 3분기 20%를 넘어선 이후 8년 만에 30%를 돌파한 것이다. 또 올해 3분기 전체 국내주식시장 점유율은 19.15%로 분기 기준 역대 점유율의 최고치를 달성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온라인 주식거래에 최적화된 시스템인 ‘영웅문’을 통해 거래의 편의성을 제공하고 증권방송 ‘채널K’와 유튜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해 투자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며 “프로야구 구단 스폰서십을 통한 스포츠마케팅 및 계좌개설·거래 이벤트 등 상품마케팅을 강화한 측면도 점유율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전통적 강점인 리테일 부문 이외에도 IB와 홀세일 등 비리테일 사업 부문에서도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IB 부문에서는 회사채 인수주선 및 부동산 금융의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해 상반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79% 성장한 37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특히 DCM 부문에서는 올해 기준 회사채·CP·전자단기사채·ABS 등 딜 발행건수 503건, 발행금액 약 10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칠성음료, AJ렌터카, 한라홀딩스, 해태제과, 대한항공, 두산 등 회사채 발행을 주관하며 대기업 커버리지 경쟁력을 확대하면서 상반기 기준 국내채권 대표주관과 인수실적에서 업계 6위를 기록했다.

부동산 금융 부문에서는 지난해 1본부에서 3본부로 조직을 확대해 영업기반을 마련했다. 이를 바탕으로 기존 사업영역을 넘어 대체투자영역 및 인수금융·M&A 분야로 투자영역을 확장해나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6월 2800억원 규모의 스페인 태양광발전소 인프라딜 주관 및 8월 1800억원 규모의 암스테르담 오피스 공모부동산펀드 출시 등 글로벌 대체투자 진출과 국내외 실물오피스, 항공기 등 대체투자 부문에서도 활발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홀세일 부문에서는 채권 브로커리지 경쟁력 강화와 장외파생부문의 견조한 수익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 오른 178억원의 영업이익을 벌어들였다. PI부문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301% 급증한 45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앞으로도 리테일을 중심으로 한 금융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지배력을 확대해 나가면서 IB, 홀세일 부문 등의 영업기반을 확대·강화해 사업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한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만들어가며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