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 7월부터 국내 건조기 시장서 1위 차지
삼성전자, 올해 7월부터 국내 건조기 시장서 1위 차지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10.0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유율 50% 넘어…위생적 열교환기·자건 건조 방식 등 호평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7월부터 국내 건조기 시장 점유율 50%를 돌파하며 1위 자리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삼성 독자 기술로 구현한 자연 건조 방식, 위생적 열교환기 관리, 한국 소비자의 생활습관에 맞는 대용량 설계 등이 소비자들로부터 인정을 받은 결과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16kg 대용량 건조기 ‘그랑데’를 선보였다. 그랑데는 건조통 뒷면에 360개에 달하는 에어홀이 있어 많은 양의 빨래도 고르고 빠르게 말려준다. 건조통 내부 온도가 60도를 넘지 않아 자연 바람에 말린 것처럼 옷감 손상을 최소화 한다.

또 간편하게 열교환기를 청소할 수 있는 구조로 설계됐다. 올인원 필터가 건조 중 발생하는 먼지를 걸러줘 1년에 3~4회 열교환기를 청소하면 된다.

삼성 건조기는 최대 가전 시장인 미국과 유럽에서도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실시한 ‘2019 생활가전 소비자 만족도 평가’에서 총점 880점(1000점 만점)을 받아 1위를 기록했고 독일 제품 평가 전문 매체인 ETM에서는 94.4점(100점 만점)을 받아 건조기 부문 1위에 올랐다.

이달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향후에도 최신 기술과 국내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접목시킨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