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코스피 상장 계획
한화시스템,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코스피 상장 계획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10.0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산·IT 서비스 융합 기업, 총 공모 주식수 3286만주

국내 유일 방산 및 IT 서비스 융합 기업인 한화시스템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4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최대 4601억원의 공모 자금을 확보한다. 총 공모 주식수는 3286만1424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1만2250~1만4000원 사이다.

오는 21일부터 30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다음 달 4~5일에 청약을 받는다. 이후 납입 및 환불을 거쳐 내달 안으로 상장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대표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다.

2000년에 설립된 한화시스템은 2015년 한화그룹에 편입됐다. 이듬해 지금의 사명으로 변경한 후 지난해 그룹의 시스템통합(SI) 계열사 한화 S&C와 합병을 거쳐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양사 합병은 BAE시스템스, 레이시온 등 글로벌 방산 기업들이 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의 국방 접목을 위해 IT 업체 인수합병으로 시스템 통합 역량을 확보해 나가는 것과 맥을 같이 한다는 설명이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조12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5% 상승한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가 당기순이익도 각각 44.9%, 193.1% 오른 448억원, 412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상장을 발판삼아 지배구조의 투명성 확보, 시장 친화적인 경영을 실천해 기업 이미지 제고에 나설 계획이다. 상장을 통해 확보하게 될 공모자금은 제2데이터 센터 건립 및 에어택시(PAV) 등 신규 사업 추진에 활용할 예정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글로벌 방산전자 및 ICT 일류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착수했다”며 “앞으로 국내외 투자자 여러분께 한화시스템의 비전과 성장 전략을 공유하고 기업 가치를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한국거래소 상장예비심사 패스트트랙 대상 우량 기업으로 분류돼 심사 기간 단축 수혜를 입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