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임상시험서 ‘역가 지속력’ 입증
대웅제약, ‘나보타’ 임상시험서 ‘역가 지속력’ 입증
  • 홍세미 기자
  • 승인 2019.10.0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웅제약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비임상 및 연구자 임상 시험을 통해 자체개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역가 지속력’을 입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비임상 연구는 나보타 포함 국내외 4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희석 후, 역가 유지 능력’을 시험한 비임상 연구이며, 박귀영 중앙대 의과대학 교수와 대웅제약 연구팀의 공동연구로 진행됐다.

해당 연구진은 국내 시판 중인 4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희석한 후 12주 동안 상온에서 보관한 뒤 제품의 역가를 측정했다. 역가는 의약품의 효능·효과를 의미하는데, 희석 직후 측정한 값과 상온 보관 12주 후 측정한 값의 차이를 계산해 각 제품의 역가 유지 능력을 비교했다.

연구 결과, 기준치(희석 직후 측정치)대비 상온 보관 12주차 역가 차이는 나보타가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내 4개 제품 중 나보타의 역가 지속력이 가장 길었음이 입증됐다.

이어 시간이 지남에 따른 역가 감소 정도를 확인하기 위해 희석 후 2주, 4주, 8주, 12주차에 각 제품의 역가를 측정해 통계분석을 진행한 결과, 나보타의 그래프 기울기가 가장 완만함을 보이며 안정적으로 역가를 유지함이 확인됐다.

또한 박귀영 중앙대 의과대학 교수 및 윤춘식 예미원 피부과 원장이 진행한 연구자 임상에서는 제품 희석 후 일정 기간 동안 냉장 보관 시에도 나보타의 효과와 안전성이 지속적으로 유지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이번 연구는 나보타의 우수한 제품력을 역가 유지 등의 안정성 측면에서 새롭게 조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연구활동을 통해 나보타의 차별화된 가치를 과학적으로 입증해,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더욱 신뢰받는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홍세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