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핀테크·소셜커머스’와 맞손
BC카드 ‘핀테크·소셜커머스’와 맞손
  • 이진명 기자
  • 승인 2019.10.0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이코퍼레이션 및 티몬과 ‘차이(CHAI)’ 기반 선불카드 발급 및 매입 대행 계약 체결
고객이 연동한 계좌로 충전한 금액 내에서 전국 BC카드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 가능
사진 왼쪽부터 최영준 티몬 부사장(CFO), 이문환 BC카드 사장, 신현성 테라 대표, 한창준 차이코퍼레이션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C카드
사진 왼쪽부터 최영준 티몬 부사장(CFO), 이문환 BC카드 사장, 신현성 테라 대표, 한창준 차이코퍼레이션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C카드

BC카드가 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 및 소셜 커머스 기업 티몬과 함께 ‘차이(CHAI)카드’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차이카드’는 차이코퍼레이션이 지난 6월 출시한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 기반의 선불카드다. 고객은 ‘차이(CHAI)’ 앱에서 1개 이상의 은행 계좌를 최초 1회만 연동하면 된다. ‘차이카드’는 ‘차이’에 연동한 계좌로 충전한 금액 내에서 BC카드의 300만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다.

앞으로 차이코퍼레이션은 ‘차이카드’를 발급하고, BC카드는 ‘차이카드’ 전표 매입 등 결제 프로세싱 업무를 대행할 예정이다. 또한 티몬은 ‘차이카드’ 고객 모집과 제휴 마케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BC카드는 ‘차이’ 서비스가 협력하고 있는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테라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하는 등 양사 간 핀테크 관련 시너지 영역을 발굴하고 상호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문환 BC카드 사장은 “‘차이카드’는 BC카드가 디지털 결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핀테크 및 소셜 커머스 기업과 함께 시너지를 창출해 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혁신적인 결제 라이프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기업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창준 차이코퍼레이션 대표는 “국내 최대 가맹점을 보유한 BC카드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 이는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가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에서도 널리 사용되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이진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