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신작 모바일 MMORPG ‘V4’ 11월 7일 출시
넥슨, 신작 모바일 MMORPG ‘V4’ 11월 7일 출시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9.27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4 프리미엄 쇼케이스 전경. 사진=넥슨

넥슨의 하반기 기대작 ‘V4’가 11월 7일 정식 출시된다.

넥슨은 27일 서울 강남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자회사 넷게임즈가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MMORPG V4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V4는 ‘리니지’, ‘테라’ 등의 게임 개발에 참여한 ‘언리얼 엔진 장인’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가 개발을 이끌었다. V4는 ‘빅토리 포(Victory For)’의 줄임말로, 넥슨에 따르면 게임명에 유저가 게임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다양한 목표를 비어 있는 목적어에 채워주길 기대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손면석 넷게임즈 PD는 이날 “V4가 다른 게임과 다른 요소는 소속감”이라며 “휘발성이 강한 파티플레이나 기계적인 RvR 진영 플레이 대신 V4는 길드 플레이를 중심으로 진정한 MMORPG를 완성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또 V4는 유저 간 상호작용의 크기와 강렬함을 이전에 경험해본 적 없는 수준으로 키우기 위해 ‘인터 서버 월드’를 구현했다. V4에는 ‘시그나스’와 ‘루나트라’라는 두 개의 권역이 존재하는데 루나트라는 다른 서버의 유저가 방문할 수 있는 인터 서버 공간이다. 넥슨은 서비스 시점 기준으로 서버당 5개씩 5개 서버를 묶어 총 25개의 대형 루나트라 인터 서버 월드를 구현할 예정이다.

V4는 필드에서 길드를 중심으로 플레이하게 되는 MMORPG다. 필드 플레이를 통해 획득한 아이템은 완전 자율 경제 기반의 거래소를 통해 거래된다. 손 PD는 “필드 플레이로 획득한 아이템은 거래소를 통해 자유롭고 합당하게 거래될 예정이며 거래는 유료 재화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는 “10여년 만에 PC 온라인 게임 시절 주력으로 했던 MMORPG를 모바일게임으로 선보이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V4는 그동안 쌓은 경험과 고민을 바탕으로 게임 본연의 가치에 집중해 개발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최성욱 넥슨 IP4그룹 그룹장은 “유저분들이 가장 궁금해 하시는 것이 플레이 모습을 궁금해 하신다고 느껴서 끊임 없이 플레이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며 “이용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운영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오래 사랑받을 수 있는 게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