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탈리온’ 대만·홍콩·마카오 출시
게임빌, ‘탈리온’ 대만·홍콩·마카오 출시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9.2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임빌
사진=게임빌

게임빌이 글로벌 히트 MMORPG ‘탈리온(TALION)’을 대만·홍콩·마카오 지역에 정식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탈리온’은 게임빌의 글로벌 순차 출시 전략에 따라 태국을 시작으로 1년간 일본, 오세아니아, 유럽, 북미, 중남미, 대한민국 등에서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번 3개국 출시를 통해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탈리온을 즐길 수 있게 됐다. 탈리온은 연맹간 경쟁 구도가 뚜렷한 ‘점령전’을 비롯해 ‘5대5 팀전투’, ‘10대10 대전투’, ‘보스레이드’ 등 다양한 RvR 콘텐츠가 이미 출시한 여타 해외 지역에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게임빌에 따르면 이번에 탈리온을 출시한 대만·홍콩·마카오 지역은 유저들의 외국 게임에 대한 수용성이 높고, 시장 규모도 성숙한 곳이다. 이에 게임빌은 현지 유저들이 더욱 즐겁게 게임을 시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들을 마련했다.

먼저 특정 미션을 달성하면 유료 패키지를 무료로 획득할 수 있는 ‘패키지 지원 이벤트’를 한 달 간 운영할 예정이며 게임 안에서 진행되는 런칭 기념 버프 및 온타임 이벤트, 커스터마이징 이벤트, 캐릭터 투표 이벤트 등도 실시할 예정이다.

게임빌은 탈리온의 인기 확산을 위해 기존 유저들을 위한 이벤트 업데이트도 오는 10월 17일까지 진행한다. ‘필드 드랍 이벤트’를 통해 초보 지역과 자이론 지역에서 각각 필드의 특정 몬스터를 잡으면 인기 아이템인 ‘거인의 핵’과 ‘아루칸의 영혼’을 획득할 수 있다.

이 아이템들을 모으면 고대 조각과 무기 상자 등으로 교환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최고급 장비 뽑기 확률이 2배 높아지는 이벤트를 통해 유저들은 필드 드랍 이벤트와 최고급 장비 뽑기 확률 2배 이벤트를 통해 좀 더 빠른 장비 강화를 진행할 수 있다.

탈리온은 유티플러스가 개발하고 게임빌이 서비스하는 블록버스터 MMORPG로 우수한 타격감과 그래픽, 360도 시점 조절이 가능한 3D 뷰를 갖춘 하이 퀄리티 게임으로 주목받고 있다. ‘MMWARRPG’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전략성이 높은 진영 간 전쟁(RvR) 콘텐츠가 특화된 강점으로 꼽힌다.

게임빌은 원빌드 글로벌 지역별 순차 출시 전략으로 진행한 탈리온의 글로벌 흥행을 확산시키고, 향후 출시할 게임들도 이 전략을 선택적으로 적용해 글로벌 시장에서 흥행 확률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