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정체 본격 시작, “낮 11~12시 꽉 막혀요”
귀성길 정체 본격 시작, “낮 11~12시 꽉 막혀요”
  • 김한소 기자
  • 승인 2019.09.1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 이른 아침부터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 곳곳이 정체되는 모습이다. 지방으로 향하는 고속도로 정체는 낮 12시쯤 절정을 보일 전망이다.

12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에서는 경기권·충청권에 걸쳐 약 80km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도공은 이날 하루 교통량이 517만대에 이르며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은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8만대가 각각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도공에 따르면 안성~망향휴게소와 천안분기점 부근~죽암휴게소, 신탄진~비룡분기점 등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km 미만으로 주행하는 등 느린 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비봉 부근~서해대교 부근(28㎞ 구간), 동서천 분기점~부안(42㎞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특히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동서울요금소를 빠져나가기까지 평소보다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대소 분기점 부근~진천터널 부근, 오창~남이 분기점 구간 곳곳에서도 차량이 원활하게 소통하지 않고 있다.

승용차를 이용하는 경우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7시간40분 ▲서울~대전 4시간20분 ▲서울~대구 6시간40분 ▲서울~강릉 4시간30분 ▲서울~광주 6시간40분 ▲서울~목포 8시간 ▲서울~울산 7시간10분 등이며 상행선은 ▲부산~서울 6시간 ▲대전~서울 2시간20분 ▲대구~서울 5시간 ▲강릉~서울 2시간4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목포~서울 3시간40분 ▲울산~서울 5시간30분 등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성 방향은 전날부터 시작된 귀성 행렬이 계속돼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오전 11시~정오에 가장 혼잡하겠고 오후 7~8시쯤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 방향은 오전 9~10시쯤 정체가 서서히 시작돼 정오 무렵 가장 혼잡하겠고 오후 6~7시쯤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한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