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한 반려동물 규모 파악…정부, 2020 인구총조사 관련 문항 검토중
정확한 반려동물 규모 파악…정부, 2020 인구총조사 관련 문항 검토중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9.09.1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내년 인구주택총조사 때 ‘반려동물 조사’를 함께 실시할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통계청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규모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2020 인구주택총조사’에서 관련 질문을 삽입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통계청은 앞서 6월 진행된 3차 시험조사에서도 반려동물 관련 질문을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구주택총조사에 고려되는 질문은 ▲반려동물을 기르는지 ▲기른다면 개·고양이·기타 등 어떤 종류인지 등의 내용이다.

이처럼 정부에서 반려동물 관련 문항을 추가하는 데는 ‘반려동물 인구 1000만명’ 시대에 접어들었음에도 국내 반려동물의 정확한 규모가 파악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 정책을 입안하려 해도 기초 자료인 규모가 파악이 안 된 실정이다.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매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 보고서’를 통해 반려동물 사육 가구 비율을 제공하지만 이는 대략적인 사육 규모에 그친다. 이 때문에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곤 했다.

검역본부의 2017년과 2018년 보고서에서는 가구 비율이 2017년 28.1%, 지난해 23.7%로 각각 집계됐는데 반려동물 인구가 늘어나는 추세와는 반대로 수치가 움직인 셈이다. 이는 조사 대상과 모집단 수가 매년 다르고 표본 자체가 적어 우리나라 반려동물 문화 실태를 파악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는 해석이다.

인구주택총조사도 전 국민의 20%를 대상으로 하는 표본조사이지만 모집단이 1000만명이 넘는 조사인 만큼, 신뢰도와 정확도 측면에서는 ‘동물보호 국민의식 조사’와는 다르다.

통계청 관계자는 “내년 조사에 앞서 올 11월 예정된 시범 예행조사에 반려동물 관련 질문을 넣었다. 여기서 유의미한 수치가 나오는지 점검한 뒤 내년 본 조사에 포함할지를 결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내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반려동물 관련 질문이 포함, 실제 조사가 이뤄진다면 정부차원에서 수요에 부합하는 정책 수립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동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