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GMP, 한미약품 스마트플랜트서 글로벌 트렌드 배운다
아세안 GMP, 한미약품 스마트플랜트서 글로벌 트렌드 배운다
  • 홍세미 기자
  • 승인 2019.09.10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미약품
사진=한미약품

아세안 9개국 GMP(의약품 등의 제조나 품질관리에 관한 규칙,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조사관들이 한미약품 팔탄 스마트플랜트를 방문해 의약품 제조 공정 및 관리 시스템 등을 확인했다.

한미약품은 지난달 동남아시아 9개국 GMP 조사관 및 아세안 사무국 관계자 등 20명이 한미약품 팔탄 스마트플랜트를 찾아 선진화된 첨단 제조 공정 및 관리시스템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한미약품 팔탄 스마트플랜트는 연면적 3만6492m2,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로 2017년 완공됐으며, 연간 최대 60억정의 약을 생산할 수 있다. 기획과 생산, 설계, 판매, 유통 등 전 공정을 RFID 기반 첨단 ICT 기술과 접목한 스마트플랜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생산 최적화 및 지능화를 구현해 나가고 있다.

이번 방문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최한 ‘한국-아세안 GMP 컨퍼런스’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아세안 9개국 방문단은 한미약품 스마트플랜트의 의약품 제조공정 및 설비를 둘러보며, 자국의 GMP시설·정책에 접목할 수 있는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 했다.

또한 방문단은 각 단계별 공정관리에 대한 얘기를 주고 받으며 글로벌 GMP를 구축한 한미약품의 노하우에 대해 관심을 가졌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이번 방문을 통해 제약업계를 선도하는 한미약품의 우수한 의약품 제조 기술과 설비를 아세안 국가들에 알릴 수 있어 기쁘다”며 “아세안 국가와의 지속적 교류를 통해 한미약품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홍세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