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피스텔, 전월比 매매가격 3만9천원 상승
전국 오피스텔, 전월比 매매가격 3만9천원 상승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9.10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작년 10월 이후 연속으로 하락세를 기록하던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10달 만에 상승했다.

10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1억7763만3000원으로 전월 1억7759만4000원 대비 3만9000원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수도권과 6대 광역시, 세종시를 포함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상승한 지역은 지난달 대비 23만2000원 상승한 서울 한 곳뿐이었다. 나머지 도시에서는 매매가격이 모두 하락했다.

지난달 대비 가장 큰 가격 하락을 보인 지역은 ▲울산으로 43만3000원 떨어졌다. 이어 ▲인천(-27만2000원) ▲부산(-13만2000원) ▲대전(-5만5000원)이 뒤를 이었다.

8월 전국 오피스텔 월평균 임대료는 전월과 동일한 64만7000원을 기록했으며 평균 전세가격은 1억4112만8000원으로 7월 1억4105만9000원보다 6만9000원 올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국 오피스텔 가격은 상승했으나 서울을 제외한 지역의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대부분 하락하는 등 위축된 시장 분위기는 유지되고 있다”며 “시장 분위기가 전반적으로 회복되기 전까지는 오피스텔은 매수자 우위 시장을 유지할 것이고 입지나 배후수요, 평면 등을 비롯한 상품 구성 등 중요성이 더욱 강조돼 오피스텔 양극화 현상은 지속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사진=상가정보연구소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