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은행장 태풍 ‘링링’ 피해지역 방문…“피해 복구 지원”
이대훈 농협은행장 태풍 ‘링링’ 피해지역 방문…“피해 복구 지원”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9.0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광주시 태풍 피해농가를 방문한 이대훈 NH농협은행장(맨 오른쪽). 사진=NH농협은행
경기도 광주시 태풍 피해농가를 방문한 이대훈 NH농협은행장(맨 오른쪽).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9일 이대훈 은행장이 태풍 ‘링링’ 피해지역을 찾아 농업인을 위로하고 피해 현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대훈 은행장은 경기도 광주시 태풍 피해지역을 방문했다. 이대훈 은행장은 태풍으로 인한 비닐하우스 파손과 낙과 피해를 입은 시설채소농가와 사과농가, 배농가 등을 방문하고 피해 현황 점검에 나섰다.

더불어 피해 농업인을 위한 금융지원책 마련과 물품 지원, 일손돕기 등의 활동을 약속하기도 했다.

이대훈 은행장은 “태풍으로 농작물 피해, 시설 파손 등 농업인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며 “농협은행은 태풍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농협은행은 태풍 피해를 입은 농업인과 중소기업, 주민을 위해 신규대출 지원 및 최대 1.6%p 우대금리 적용, 이자 및 할부상환금 최대 12개월 납입유예 등의 여신지원책을 시행 중이다. 대출 지원은 행정관서의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후 가까운 농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