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임명 결단…검찰 개혁 의지 표명
文대통령, 조국 임명 결단…검찰 개혁 의지 표명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9.0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무장관 후보자가 6일 진행 중인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관련 자료를 제시하며 소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무장관 후보자가 6일 진행 중인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해 관련 자료를 제시하며 소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을 위시한 보수 야권의 격렬한 반대와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임명을 강행한 것은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검찰의 강제 수사에 대한 경고 메시지도 담겨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재가했다.

고 대변인은 “오늘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됐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때도 그날 임명되면 소급돼 0시부터 개시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들 장관들은 10일 열리는 국무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하게 된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