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태풍 ‘링링’으로 피해 입은 고객 지원 나서
신한은행, 태풍 ‘링링’으로 피해 입은 고객 지원 나서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9.0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사진=연합뉴스
신한은행. 사진=연합뉴스

신한은행은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 고객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태풍 피해로 일시적인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업체당 최대 3억원까지 총 800억원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대출금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피해 기업에 대해서는 분활상환금을 유예하고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 최고 1%까지 금리를 감면한다.

태풍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에겐 개인당 3000만원 이내로 총 200억원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위해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고객들의 필요 자금 확보와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