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교협-여의도고, 금융교육 업무협약 체결
투교협-여의도고, 금융교육 업무협약 체결
  • 김민아 기자
  • 승인 2019.09.09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의적 금융인재 양성 위해 특별 금융교육 프로그램 마련
여의도고 실시 후 전국으로 확대 계획
사진=금융투자협회
사진=금융투자협회

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와 여의도고등학교는 6일 여의도고 소강당에서 창의적 금융인재 양성을 위한 금융교육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에 따른 특별 금융교육 개강식을 개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두 기관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창의적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상호협력을 통해 여의도고 학생의 경제·금융 지식을 높여 미래의 금융인, 합리적 금융소비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개강식에 참여한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고등학생 금융교육의 취지에 뜻을 같이하고 여의도 금융중심지와 연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협약으로 투교협은 별도의 교재 개발과 강사 지원 등 특별 금융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여의도고는 창의적 체험 활동 과정 중 많은 시간(8시간)을 해당 프로그램에 할당·운영하기로 했다.

특별 금융교육 프로그램은 디지털 시대의 미래인재 양성을 목표로 금융이론 교육뿐 아니라 프로젝트 참여학습, 체험학습 및 외부인사 특강으로 이뤄졌다. 올해 2학기 동안 여의도고 1학년 전체 10개 반에서 금융투자 이해와 디지털 혁신 참여 학습 등 금융강의 4시간, 모의투자 게임 등 체험활동 2시간 및 증권사·자산운용사 CEO 특강 2시간으로 운영된다.

특히 CEO 특강은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조홍래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가 재능기부 강사로 나서 진로·전공 탐색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급변하는 금융환경과 미래 인재상을 현장감 있게 전달할 예정이다.

권용원 투교협 의장은 개강식에서 “향후 지속적으로 여의도고와 금융교육 과정을 진행하는 한편 전국의 더 많은 고등학생들에게 학습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 금융교육 프로그램도 의미가 크지만 정규교과서에 금융교육 내용을 확대 반영해 청소년기에 금융마인드를 올바로 형성해 주는 것이 더욱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민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