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신용자·저소득자 위한 ‘햇살론 17’…대출금리는 ‘17.9%’
저신용자·저소득자 위한 ‘햇살론 17’…대출금리는 ‘17.9%’
  • 임정희 기자
  • 승인 2019.09.0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은행·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서 상담 및 이용 문의 가능
성실히 상환할 시 ‘1%p~2.5%p’까지 금리 인하
고금리 대안상품이지만 17.9% 금리 높다는 지적도 있어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민금융상품 ‘햇살론 17’이 2일 본격 출시됐다. 햇살론 17은 13개의 시중은행과 47개의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상담과 이용이 가능하다.

햇살론 17은 제2금융권의 20% 이상 고금리 대출보다 낮은 17.9%의 단일금리로 최대 7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하는 고금리 대안상품이다. 연 소득이 3500만원 이하거나 신용등급이 6등급 이하면서 연 소득 4500만원 이하인 저소득 및 저신용자가 그 대상자다.

3년이나 5년 중 본인이 원하는 만기를 선택해 매월 원금과 이자를 함께 상환해야 하며 연체 없이 성실하게 상환할 시 매년 1%p~2.5%p까지 금리를 인하해준다. 중도상환 수수료도 없으며 필요자금이 700만원을 넘는 경우 서민금융통합지원 센터 방문 및 대면 상담을 통해 최대 14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반복 이용이 가능해 700만원 한도 내에서 추가 이용이 가능하다.

햇살론이나 새희망홀씨 등과 같은 서민금융상품이나 제2금융권 대출을 이용 중인 경우에도 햇살론 17 이용이 가능하다. 다만 대출 연체 중이거나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비율이 과하게 높은 경우에는 이용이 어려울 수 있다.

이용에 관한 문의는 1397콜센터나 13개 시중은행 지점과 47개의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할 수 있다.

한편, 햇살론 17과 관련해 고금리 대안상품으로 출시됐지만 금리 수준이 여전히 높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대부업체의 20% 이상의 고금리 대출보다 낮은 이자를 부과한다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17.9%라는 금리도 높은 수준이라며 지적하고 있다.

파이낸셜투데이 임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