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5% 유지’
한은 기준금리 ‘1.5% 유지’
  • 이진명 기자
  • 승인 2019.08.3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월째 같은 수준 유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기로 했다.

한은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1.5%로 동결했다. 한은 기준금리는 지난달 1.75%에서 1.50%로 0.25%p 인하된 뒤 2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금통위는 회의 후 발표한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세계경제는 교역이 위축되면서 성장세가 둔화됐다”면서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미·중 무역분쟁 및 이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주요국 국채금리와 주가가 큰 폭 하락하는 등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또 “국내경제는 건설투자 조정과 수출 및 설비투자 부진이 지속된 가운데 소비 증가세가 약화되면서 성장세 둔화 흐름을 이어간 것”으로 진단했다. 이어 “고용 상황은 취업자수 증가폭이 확대되는 등 일부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앞으로 미·중 무역분쟁 심화,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등으로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했다.

더불어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 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면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이진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