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4.10.22 수 09:39
인기검색어 :
 
전체기사 금융 산업 생활경제 이슈&스페셜 재계리포트 정치/시사 연예/라이프 FT인물탐방 기사제보
> 뉴스 > 산업 > 건설 / 부동산
     
시공능력 13위 쌍용건설 부도 '위기'… 건설업 '시름'
1400여개 협력차 줄도산 우려
2012년 09월 04일 (화) 09:57:47 조경희 기자 khcho@ftoday.co.kr

   

[파이낸셜투데이=조경희 기자]최근 이랜드그룹의 인수가 무산된 쌍용건설이 부도 위기에 내몰렸다.

오는 6일 500억원대의 기업어음 만기가 도래하면서 이를 막지 못하면 부도 위기에 처하게 된다.

쌍용건설 채권단은 지난주부터 2000억원 규모의 협조융자 지원방안을 놓고 협의중이지만, 최종 타결에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악의 경우 법정관리까지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상태.

쌍용건설이 법정관리에 돌입하게 되면 국내 건설 경기에 미치는 악재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쌍용건설은 시공능력평가액 13위의 대형 건설사로 비(非)재벌 계열사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부도와 법정관리로 갈 경우 1400여 협력업체는 물론 해외공사마저 중단돼 국내외 신인도에 대한 타격이 클 것이라는 우려다.

쌍용건설이 법정관리에 돌입할 경우 국내외에서 공사 중인 아파트·플랜트 등 건설현장 130여곳도 정상 운영이 불가능해져 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msn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파이낸셜투데이(http://www.f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기사제보 광고안내 제휴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금천구 서부샛길 606 B-2307(가산동, 대성D-POLIS 지식산업센타) | 등록번호: 서울 다07139
발행·편집인 : 한병인 | 편집국장:이승재 | 대표번호 : 02)2672-7114 | 팩스 : 02) 861-9787
모든 기사의 소유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허가 없이는 기사나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
Copyright 2008 파이낸셜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