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성범죄 피해영상물’ 4만6000건 삭제지원
여가부 ‘성범죄 피해영상물’ 4만6000건 삭제지원
  • 이진명 기자
  • 승인 2019.08.2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총 1030명 지원…여성 885명(85.9%), 남성 145명(14.1%)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성가족부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의 2019년 상반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 총 1030명의 피해자에게 상담·삭제지원, 수사지원 등 총 4만9156건의 지원을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지원 실적(2018년 4월 30일~12월 31일, 약 8개월)인 3만3921건을 이미 상회하는 결과로, 삭제지원건수(2018년 2만8879건 → 2019년 4만6217건)가 크게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지원센터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에 특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4월 30일부터 운영을 시작했으며,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내에 설치됐다.

2019년 상반기 동안 지원센터에서 지원한 피해자 수는 총 1030명으로 나타났다. 피해 접수 시기를 기준으로, 2019년에 피해를 접수한 피해자는 752명이고, 나머지 278명은 2018년에 피해를 접수하여 2019년까지 지원이 이어진 피해자다.

성별로는 여성이 885명(85.9%), 남성은 145명(14.1%)으로 나타나 디지털 성범죄는 특정성별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성별 기반 폭력’임을 보여준다. 연령별로는 연령을 밝히기를 원치 않았던 피해자를 제외하고, 20대가 229명(22.2%)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10대부터 50대 이상 전 연령대에서 디지털 성범죄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센터에 접수한 피해 유형을 살펴보면 총 피해건수 1910건 중 유포 피해가 578건(30.3%)으로 가장 많았고, 불법촬영이 509건(26.6%)으로 그 뒤를 이었다.

피해 건수는 피해자가 겪은 피해를 중복 집계한 것으로, 피해자 1명이 중첩된 피해를 입는 경우가 피해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2019년 상반기 총 삭제지원 실적은 총 4만6217건으로 2018년보다 약 2배 이상(월평균 삭제지원 실적 기준 : 2018년 3610건 → 2019년 7703건) 증가했다.

이는 지원센터의 삭제지원 인력의 증가(2018년 9명 → 2019년 16명)와 지원과정에서 삭제 경험이 축적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성가족부는 관계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지원센터의 업무 체계를 효율화해 올해 안에 365일 24시간 피해영상물의 검색이 가능한 지원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지원센터는 그동안 사람이 수작업으로 피해 영상물을 검색하던 삭제지원 방식에서 ‘시스템’을 통한 삭제지원 방식으로 개선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7월 11일)해 경찰청의 ‘불법촬영물등 추적시스템’을 삭제지원에 이용하고 있으며, 과기정통부·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등과 협업(7월 22일)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웹하드 사이트 불법촬영 삭제지원시스템’을 시험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지원센터는 올해 말까지 ‘(가칭)삭제지원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경찰청의 ‘불법촬영물등 추적시스템’과 연계할 계획이다.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은 “지원센터의 역할에 있어 유포된 불법촬영 영상의 삭제는 피해자들이 가장 지원을 필요로 하는 부분이자 피해회복을 위해 절실한 분야”라며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삭제지원을 위해 관계 기관과 적극 협력하여 지원센터의 피해자 지원 방식을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투데이 이진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