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개방형 에너지관리플랫폼 ‘스마트미터링’ 시범 도입
LH, 개방형 에너지관리플랫폼 ‘스마트미터링’ 시범 도입
  • 한종해 기자
  • 승인 2019.08.22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관계자들이 실증 대상인 수원광교 20단지에서 관리사무소와 입주민을 대상으로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H
LH 관계자들이 실증 대상인 수원광교 20단지에서 관리사무소와 입주민을 대상으로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H

LH는 공동주택에 입주민들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을 시범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은 계량기와 IoT기술을 융합한 통합 에너지 플랫폼으로, 공급자와 수요자가 원격에서 실시간으로 난방·전기·수도·가스·온수 등 5종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이 구축되면 입주민들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실시간 에너지 사용량과 요금정보, 세대별 사용량 분석정보를 제공받게 되며, 효율적 에너지 관리를 통한 요금절감 효과도 누릴 수 있다.

또한 클라우드에 수집된 정보를 기반으로 한 계량기 검침오류 예방 및 선제적인 에너지 수요관리가 가능해지며, 기존의 공동주택 에너지 관리시스템(HEMS)과의 연계를 통해 새로운 에너지 비즈니스 모델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8월부터 시작하는 1차 실증사업 대상은 수원광교 20단지로 LH는 최근 해당 단지 관리사무소와 입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해 스마트미터링 시스템 활용 방법 등을 안내했으며, 내년 초에는 용인흥덕 4단지에서 2차 실증사업을 시작해 두 개 단지 모두 2021년 4월까지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에너지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에게 유용한 스마트미터링 시스템이 공동주택에 보편적으로 도입될 수 있도록 이번 연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이후에도 시스템 확산을 위해 선도적으로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한종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