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피스 공실률 10.2%, 전분기比 소폭 감소
서울 오피스 공실률 10.2%, 전분기比 소폭 감소
  • 배수람 기자
  • 승인 2019.08.2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 오피스 공실률이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21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분기 서울 오피스 평균 공실률은 10.2%로 나타났다. 이는 올 1분기 대비 0.8%p 낮아진 수준이다.

이 중 서울에서 전분기 대비 오피스 공실률이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20.9%에서 14.9%로 6%p 감소한 ▲을지로로 파악됐다. ▲목동(21.2%→15.5%, 5.7%p 감소) ▲강남대로(15.9%→13%, 2.9%p 감소) ▲사당(7.5%→4.6%, 2.9%p 감소) 등도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공실률 상승한 지역은 ▲도산대로로 1분기 7.9%에서 11.1%로 3.2%p 상승했고 ▲서초 ▲영등포 ▲시청 ▲공덕역 ▲홍대합정 등 5곳 지역의 오피스 공실률도 상승했다. 공실률이 증가했지만 도산대로와 홍대합정 오피스 임대료는 100원(1㎡당) 상승했으며 시청, 서초, 공덕, 영등포 등의 오피스 임대료는 보합을 유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서울시 오피스 공실은 1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2분기 10%대를 기록하고 있어 여전히 주요 오피스 강세지역의 시장 여건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현상은 최근 1인 기업의 증가와 임대료 부담으로 도심 오피스 보다 소형(섹션) 오피스, 공유 오피스, 지식산업센터와 같은 실속형 상품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사진=상가정보연구소

파이낸셜투데이 배수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