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0면 이상 공영주차장 ‘나눔카 전용구역’ 설치 의무화
서울시, 10면 이상 공영주차장 ‘나눔카 전용구역’ 설치 의무화
  • 김남홍 기자
  • 승인 2019.08.1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10면 이상 시내 전역 공영주차장, 시 소속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 ‘나눔카 전용 주차구역’ 설치를 의무화한다고 18일 밝혔다. 나눔카 전용 주차구역은 공유 차량인 나눔카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차량을 대여·반납할 수 있는 구역이다.

그동안은 나눔카 사업자가 주차장별 협약을 체결해 해당 구역을 확보해왔으나 서울시는 지난 5월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 개정으로 이를 의무화할 근거를 마련했다. 해당 조례에 따르면 총 주차대수 10면 이상인 서울시 공영주차장,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 나눔카 전용구역을 최소 1면 이상 설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나눔카 구역 확보에 나서 현재 시 전체 공영주차장의 약 63%에 해당하는 85곳, 총 353면을 나눔카주차구역으로 지정했다. 앞으로도 시 공공기관 부설주차장, 지하철역 및 상업지역 인근 공영주차장으로 나눔카 구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2022년까지 나눔카를 1만대로 늘린다는 목표 아래 시민 접근이 용이한 노상주차장 등에 나눔카 주차장을 지속해서 설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투데이 김남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