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성료
삼성전자,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성료
  • 변인호 기자
  • 승인 2019.08.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14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수료식을 개최했다. 중간 왼쪽부터 손혁상 경희대학교 대외협력부총장, 이영순 삼성전자 상무,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박영국 경희대학교 총장 직무대행, 조미연 경상북도교육청 장학관, 백운식 경희대학교 국제부총장, 이숙희 경상북도교육청 장학사.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4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수료식을 개최했다. 중간 왼쪽부터 손혁상 경희대학교 대외협력부총장, 이영순 삼성전자 상무,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박영국 경희대학교 총장 직무대행, 조미연 경상북도교육청 장학관, 백운식 경희대학교 국제부총장, 이숙희 경상북도교육청 장학사.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3주 동안 진행된 ‘2019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를 마무리하며 5개 대학에서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는 교육 여건이 부족한 지역의 중학생에게 대학생이 멘토가 돼 학습을 지원하는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번 수료식에는 캠프를 무사히 마친 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510명, 대학생 멘토 534명과 중학생의 학부모도 참석했다.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3주 간 각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멘토들과 합숙하며 영어와 수학을 집중 학습해 자신감을 키웠다. 특히 올해부터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도입해 친구들과 함께 주변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찾아 코딩으로 해결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창의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시간도 가졌다.

이선호(전남 신북중 2학년) 학생은 “캠프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기 전까지는 코딩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는데, 친구들과 함께 문제를 찾고 해결하며 소프트웨어를 배우다 보니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소프트웨어 교육을 위해 멘토로 참여한 정유진(연세대 사회학과 3학년) 씨는 “사회학을 전공하지만 데이터 사이언스를 기반으로 한 프로그래밍을 배우며 소프트웨어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드림클래스 소프트웨어 교육은 단순히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과 협업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어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도시보다 문화 체험과 진로 탐색 프로그램을 접할 기회가 적었던 읍·면·도서지역 중학생들은 국립발레단 재능기부 공연을 관람하고 대학 전공 박람회에 참가했다.

지난 2일에 열린 대학 전공 박람회에서는 캠프에 참가한 대학생이 본인의 전공을 직접 소개하고, 중학생들은 자신이 희망하는 전공을 찾아가 설명을 들으며 진로를 탐색하기도 했다.

한편, 삼성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해 학습에 도움을 받았던 중학생이 대학생으로 성장해 다시 배움을 전해주는 멘토로 참가하는 나눔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다. 지난해까지 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 멘토 100명이 활동했으며, 이번 캠프에도 62명이 참가했다.

2012년에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에는 지금까지 중학생 8만여명, 대학생 2만2000여명이 참여했다. 오는 9월부터 도시 지역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삼성드림클래스 주중주말교실’ 2학기 프로그램을 개강하는 등 학기 중에도 드림클래스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2014년 중학생 시절 삼성드림클래스 방학캠프에 참가했던 한지현(서울대 소비자학과 1학년) 씨는 “중학생 때 드림클래스 방학캠프를 통해 공부뿐 아니라 생활습관에도 많은 영향을 받았다”며 “후배들도 내가 받았던 좋은 영향을 이어받아 좋아하는 것을 찾고 나갔으면 하는 마음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수료식이 개최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중학생과 대학생 멘토들에게 “중학생, 대학생 모두가 각자의 꿈을 찾고 나눔을 실천하는 멋진 어른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파이낸셜투데이 변인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